새벽 다섯시. (조금 넘어버렸다.) 도서관에서 공부


새벽 다섯시. (조금 넘어버렸다.)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고있다.

파이널이라도 잘봐야 할것 아니냐.

그나마 복구 가능한 화학시험이다 내일은.

그녀가 싸준 도시락 (뭐. 집에 남은 밥이랑 3분카레 챙겨온거지만) 을 윗층에서 데워먹고 내려왔다.

어느정도 요기만 됐다. 이따 아침에 같이 아침먹어야지. 간단하게.

슬슬 또 졸리다.

꽤 잤는데도 먹고나니 졸린가부다.

앞으로 세시간후면 그녀를 만난다.

그전에 한번 다 봐둬야지.

아침을 먹고. 잠깐 눈좀 붙인후. 다시한번 복습.

그리고 점심먹고 시험.

빡쎄구나. 인생이란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