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이..


웃으면서 보낼수 있을때..

그때 헤어지자.

다시 돌아올때까지 아프지않게..

그냥 미리 헤어지자.
잠시

아티스트 : 김동률


앨범타이틀: The Shadow Of Forgetful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