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렌딩을 해봤어요

오늘은.. 포트넘의 얼그레이 클래식과 웨지우드의 퓨어실론티백을 블랜딩 해봤습니다.

얼그레이 두스푼하고.. 실론티백뜯으니 두스푼 딱 나오더군요.

그렇게 네스푼을 우렸습니다.

평소에 포트넘 얼그레이 클래식.. 별로 안좋아했는데.

이렇게 먹으니 잘 모르겠더라구요 ㅋ

퓨어실론말고도 실론오렌지페코를 써도 무관했었다는;;;

먹을만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