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에게 잠옷으로 선물한 내 부엑티.

사실 XXL사이즈로 사서 내가 헐렁하게 입으려고 했던건데..

기형적으로 작고작고작게 나온 싸이즈 때문에

생각보다 많이 입지 못하고 있던 부엑티.

그녀에게 입혔더니 내가 원하던 스타일의 적당히 넉넉한티가 되었다.

그냥 라운드티도 생각보다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