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시리 마음이 붕붕붕 슝슝슝

발이 무척 시리운데 갑자기 기분이 뜬구름

<루싸이트 토끼 – 봄봄봄> 을 시작으로 <요조 with 소규모 아카시아밴드>, <12 songs about you>, <소규모 아카시아밴드>등의 파스텔뮤직 시리즈를 들었다

참으로 맛있게 들었구나, 이토록 맛있게 음악을 들은것도 오랫만

귀는 호강했으되 오늘의 작업량이 많지 않아 하루를 도둑맞은 기분이다

레포트의 1/3을 끝냈다

시간대비 양이 너무 미달이다

붕붕붕 슝슝슝

억지로 앉아있지말고 일단 자고 보자

잠은 보약이랬어, 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