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문백답..

오랫만에 해보는 백문백답..

시간정말 빨리간다..

그냥.. 문득 백문백답이 해보고 싶어졌다.

어젯밤.. 갑자기 이런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나 자신을 찾아다놓고.. 이렇게 존재하고있다면..

그녀가 내 곁을 지나갈꺼야..

스쳐라도 가겠지..

그럼 그때 잡으면 되는거잖아..

만약.. 나에게 내가 없다면..

가만히서서.. 아무것도 해보지못한체..

그냥.. 또 기회를 보내겠지..

에휴.. 나 어쩌다 이렇게 됐니..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