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한국에서 누군가 제게 뭔가를 부탁했었습니다.

주말까지 해주어야 하는것이었는데..

그 주말이 방학의 시작이었던지라 까먹고 말았습니다.

주말이 다 지나고 주중도 한참이 지나서야 생각이 났는데.

도무지 가서 미안하다고 말할 용기가 안생기는 겁니다.

최소한, 미안하다고.. 그말이라도 해주고 싶은건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