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길바닥에선

염화칼슘인건지 눈의 결정인지

자꾸만 자꾸만

반짝반짝 작은별마냥

수도없이 반짝입니다.

그런 길에 저는

산타클로스의 선물보따리같은

보따리 가방을 등에 지고

현기증나는 그 길을 걷습니다.

할일이 많은 가방속에선

마치지 못한 과제들과

알아듣지 못할 이야기들이

금붕어 봉다리마냥

파닥파닥 헐떡입니다.

바람은 차고 등은 젖어오는데

동굴같은 잠자리는

아무리 아무리

데굴데굴 굴러다녀도

걸치는거 하나없이

따뜻하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