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기 싫다.

나중에 말이 나오면 뭔가를 다시 써볼테야.

그전까진 쓸말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