눕다




나른한 저녁햇살이 창문틈으로 우릴 엿보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