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좋아하는 너-

우리집 옆 골목으로 그 좁고 길다란 길을 따라가며는 레몬가게가 있다. 그곳은 레몬을 팔지 않는다. 아무 것도 팔지 않는다. 주인장은 늘 상 그냥 행복을 나눠 드립니다 하고 웃어 보인다. 제가 힘들 때 그 행복을 저에게 다시 조금만 나눠 주세요 하며 웃기만 한다. 이상 레몬가게였어영~~ ^^* lemonstore.ah.to

뭐라해야하나

귀엽다

등치도 큰녀석이

레몬가게라니;

어서 보이지도 않는 가게를 차려와선 들어와 보란다;;

제목 허접해.. ^^;

보낸날짜 2001년 12월 23일 일요일, 밤 9시 29분 03초 +0900 (KST)

보낸이 “lemon” <
>

받는이 <

[email protected]
>

예전에 보냈던 편지의 info-

이자식..

로멘틱한거야

아님 마음이 여린거야..

어쩜

그런 녀셕이 힘들어 하는게 싫었기에

그 이후 두고 지켜보기로 한게

오늘날까지일이다..

우글레

빵집아저씨-

나의 유흥 3총사-

내 비록 부끄러운 일을 당할지라도-

너네한텐 안부끄러 하리다..

어떠냐..

걱정이다.

건강해라..

때로는 감성에 지우쳐 우울해 지지 말기를

내가 그러듯-

한국 가면 계란빵을 들고 마중나와라..

계랑빵을 먹으며-

차를 마시자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