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옛 친구

나 어릴적에 함께다닌 친구가 있었죠.

키는 아주 작았고 얼굴은 귀엽게 생긴 나의 옛 단짝

늘 함께 붙어 다녔었죠 취미도 달랐고 성격도 달랐지만

서로의 고민거리를 진지하게 들어줬었죠.

서로 나이가 들수록 각자의 길을 걸었고

세월이라는 헛된 물결속에서

우린 서서히 서로를 잃어만갔죠.

지금은 어디사는지 조차 알수도 없지만

시간이라는건 우릴무디게 하고

이렇듯 세상은 내게 모든걸 받아들이게 하죠.

친구 때문에 화도 나고 질투도 했었죠.

내가 가지지 못한 그 친구의 큰 것들을 부러워했죠.

산다는 것은 무심해요 사랑했던 친구 소중했던 기억들

단지 잊혀지기만을 위해 있는 것처럼.

서로 어른이 될수록 각자의 삶을 얻었고

그대신 세상은 친구를 뺏어갔죠.

새롭게 변한 주위에 적응하라며.

지금은 아무 느낌도 없이 지내고 있지만

가끔 어릴 적 그 친구 생각이 날 땐

세상이 나를 바꿨다 변명만을 하죠.

서로 나이가 들수록 각자의 길을 걸었고

세월이라는 헛된 물결속에서

우린 서서히 서로를 잃어만갔죠.

지금은 어디사는지 조차 알수도 없지만

시간이라는건 우릴무디게 하고

이렇듯 세상은 내게 모든걸 받아들이게 하죠.

– 015B (feat. 이승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