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월 – 먼 후일

먼 훗날 당신이 찾으시면

그때에 내 말이 `잊었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 훗날 그때에 `잊었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