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가볍지 않은 나이. 가벼울수 있었던 나이들이 �


그리 가볍지 않은 나이.

가벼울수 있었던 나이들이 지나가자..

가볍지 않으면 take할수 없는 chances가 자꾸만 다가온다.

이럴줄 알았으면 한살이라도 더 젊을껄 그랬다.

그때 누나들이 해주었던 말들이 이런것이었구나.

시간이 지나고 그들의 입장이 얼추 되어서야 그 말을 이해한다.

이제 또 2,3년이 지나면 내가 그 시절의 내 또래에게 그런말을 해주겠지.

지금의 나에게 그들은 어떤말을 해줄까.

그러게 내가 뭐랬니. 말고 또 어떤말을 해줄까.

아직 늦지 않았어. 란말을 해준다면 나는 그 말을 받아들일까?

결국 받아들이지 못하니까 2,3년 후에 나도 똑같은 소리를 하게 되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