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라파~~

유로파죠.. 원래는..

어머니께서 제안하신 유럽 배낭여행을.. 거절했습니다.

두가지 이유였는데요. 첫째는 돈이었구요.

(우리집 가난합니다 ㅡㅡ)

둘째는 같이 여행갈 파트너입니다.

초등학교 6학년때 첨 만나서 대학까지 같이 다니는 녀석인데요.

물론 고등학교 졸업하곤 연락 잘 안되는 소원한..

암튼 그녀석과는 여행을 가서는 안되거든요.

가끔 아무일 없이도 싸우곤 했는데..

사이좋다가도 여행가면 깨지고 오는건데..

도리도리;;;

그래서 안가기로 했습니다.

“걔 간다는데 너도 갈래?” 하시길래..

아니구나.. 싶어서요.. 돈생각도 나고..

그런데 왜 거절하고나니까 아쉽죠? ㅡㅜ

지중해가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X백만번) 보고싶은데..

파리에 가고싶은데.. 런던에서 차를 마시고 싶은데..

알프스산이 보고싶은데.. 그리스엘 가고싶은데.. ㅠㅠ

뭐… 다음에도..

기회는 있겠죠? ㅡㅜ 츄릅..

있다고 해줘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