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



으슥한 골목으로 너를 데려갔다.

떨고있는것은 오히려 나였다.

“보고싶어서 달려왔어요.”

-봄날은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