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환



이때가 아마 11시.

앞으로 벌어질 엄청난 시련을 눈치채지 못한체..

느긋하게 쉬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