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데까지 가보자는거구나..

한심하다.

오늘 집회.. 여태 봐왔던 집회중에 제일 보기 싫었다.

우린 어째서 이렇게까지 되어야 했던걸까..

누가 누굴 심판한다는거지.. 뭐가 잘나서 그 미안하단말 한마디가 그리 힘든거지..

화나고 부끄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