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한국.

부모님과의 전화통화가 이어지면서

올여름 한국행이 확정되고 있습니다.

대충.. 5월 14일을 전후해서 한국에 도착할듯 하군요.

미국 복귀는 6월 마지막주 주중이 될것같습니다.

시험기간입니다만

한국갈 생각에 정말 행복합니다.

물론 그 기분에 더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

더 좋은모습으로 만나기 위해.

봄입니다.

아직 이 동네는 찬바람이 불고..

내일이면 또 한동안 영하권에 머물지도 모르지만

오늘 분명 봄내음이 났습니다.

눈이 녹고 잔디가 물을 먹는 냄새.

벚꽃도 다 지고 자켓입기가 더워질 무렵 도착하는 한국이겠지만

그때 분명 한국은 봄일것 같습니다.

모두들 건강히 계셔 주세요.

보고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