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서 나 홀로 잉여로운 시간을 보낸 게 언제였는지 기억도 안 난다. 닥쳐있는 일들이 워낙 쌓여있어서 당분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