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엔 굣수님과 서래마을의 와인바를 다녀왔는데 공연하는 밴드 보컬이 자꾸 Let it be 후렴의 whisper wo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