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만원 세대’를 다시 읽었다. 386의 배신은 이미 예정되어 있었구나 싶다. 대놓고 나쁜 사람이 아닌 뒤통수 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