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86블랜드와 후레쉬베리와 준이의 땡깡과 굴드의 평균율과 그런 바흐와는 영 딴판으로 기분따라 들쭉날쭉한 나의 음율과 그늘진 마음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