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네시. 괴혼OST를 듣는다. 코스모를 느끼고 싶다. 순수하게 괴혼 트리뷰트가 하고 싶어서 PS3 땡긴적도 있었는데. 비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