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는 “부대끼던 마음들이 갈래갈래 펄럭”인다고 했다. “단순 반복 작업을 하는 동안 펄럭이는 마음들이 포개어지기를 바”란다며.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