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퇴근과 동시에 출근복 차림으로 잠실 롯데에 갈 생각을 하다가 – 일단 회사에 운동갈 가방을 싸가야 하니까 출근 복장에도 할 수 있는 스포츠백이 필요해서 – 아직도 얼떨떨한 포숑매장을 검색했는데.. 이미 다녀온 사람들의 포스팅이 주르륵. 아.. 설렌다. 듁은듁은(우와아~ 포숑이야 ㅋㅋㅋㅋ 홍차도 있고 머그도 있고 빵도 있어 ㅋㅋㅋ 우와아아아아아아~~~~~~~~~) 2011-09-05 09:55:11
  • 일을 하면서도 매일 매일 제대로된 티타임을 갖으려면 프리렌서를 하거나, 사무실에 개인 방을 배정받거나, 비서가 있어야 하는거구나.(모두가 요원해 보인다.) 2011-09-05 10:28:50
  • 이번 토요일 저와 함께 공연 보러 가실분~~!!!(대 모집 me2mobile me2photo) 2011-09-05 17:12:55

    me2photo

  • 아니냐는 이야길 들었다. 그 일로 내내 왜 그럴까 생각했더니 맞는것 같다고 인정해주더라. ㅇㅇ 그런 남자임.(의외로 날 엉뚱하게 보는 사람들이 많은듯 me2mobile) 2011-09-05 19:20:56
  • 저녁 늦게 남자 혼자 그것도 어색하게 넥타이에 면바지 차림으로 매장을 방문하면 반가운 노란 깡통들 앞에서도 사진을 찍기 곤란한 분위기가 연출되곤 합니다.(하반기 홍차구매 완료 me2mobile) 2011-09-05 20:45:13
  • 홍차는 모닝, 애프터눈, 이브닝, 애플, 포숑블랜드 다섯 종류밖에 없었고 과자류도 종류가 적었어요. 실망. 하지만 처음 먹어본 커피 맛있었고 이렇게라도 마시는게 어디임? 뉴욕매장 닫은 주제에 ‘뉴욕치즈케익’ 이란 메뉴가 있어서 피식.(맨하탄에서 주소는 맞는데 건물이 없어서 허탈했던거 생각하면 아직도 다리가 풀려. me2mobile) 2011-09-05 20:50:06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1년 09월 0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