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거슨 바탕화면을 바꿔서 보색대비가 일어나는건지 모니터 칼리브레이팅이 잘못된건지 색이 너무 툭 튀네… 밑에 닥에는 색변화가 안느껴지는거 봐서는 색상 대비인듯.(그래도 신경쓰여 me2photo) 2010-03-30 11:28:49

    me2photo

  • 갈아입을 속옷 하나 없이 꽉 찬 빨래통, 쌀씻기도 힘들게 쌓여있는 설거지, 봄날씨에 벌써 허옇게 일어난 볼따구. 이 모두 생활에 소홀했던 증거들. 2010-03-30 16:06:55
  • 샤워하고 빨래하고 쓰레기 버리고 차에가서 기타랑 가방 가져오고 창문을 열어 비에 젖은 바람을 방안으로 초대하고 같이 차를 마시고 얼굴에 팩을 하고…(메이트의 음악을 듣고있다.) 2010-03-30 16:08:19
  • 넘어가지 않는 책장과 찾아지지 않는 파일. 핸드폰속 어항에선 물고기들이 자라가고 밤 11시에 다즐링. 두어번 정도 먹을 양이 남았는데 오래되어서 인지 향이 살짝 꾸리꾸리하다. 그리고 Keren Ann의 Not going anywhere.(People come and go and walk away. But I’m not going anywhere. I’m not going anywhere…) 2010-03-30 23:28:52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0년 3월 3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