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이킥이 끝나서 이제 신세경이란 케릭터를 못보는 것이 꿈에서도 못내 아쉬웠나보다. 마치 내가 준혁이 비슷한 입장이 되어서 쪽지를 주고 받았다.(안타까운 이별의 경험. 좋지 않다. 블러드사마의 스케치북을 보는게 아니었다.) 2010-03-19 11:53:19
  • 생각해보면… 세상에 안타깝지 않은 이별이 어디있겠냐만…(이별이란게 안타까움을 전제로 하는건지도) 2010-03-19 12:01:50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10년 3월 19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