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은 또 피드버너가 멀쩡히 돌아가질 않는가!! 하. 굇수님한테 메이데이 싸인싸인도 쳤겠다, 씻고 일이나 나가보자.(먹고는 살아야지. 에휴.) [ 2009-11-13 07:43:33 ]
  • 간만에 뉴욕지역 11군데 순회공연인데 꼭 이런날은 뭔가 하나 실수를 하고 시작을 하더라. 오늘은 내역서를 다 두고와서 초장부터 빅 실수.(이게 뭐야 스타일 다 구겨지네. me2mobile) [ 2009-11-13 11:40:02 ]
  • 필리핀에서는 그래도 햄버거 맛있다고 냠냠 먹던 졸리비. 뉴욕에서 만날줄이야. 배고파서 간만에 맛볼까 했더니 말도안되게 싸구려를 버거킹보다 비싸게 판다? 믱?(메뉴만 보다 그냥 나와버렸음. me2mobile me2photo) [ 2009-11-13 11:42:36 ]

    me2photo

  • 뚜이뚜이쮸우~츄츄츄쮸우~(ㅋㅋㅋ깜찍이들. me2mobile) [ 2009-11-13 14:01:33 ]
  • 잔뜩 흐린 노벰버 레인. 조금은 뉴욕이 사랑스러워졌다.(남들은 뉴욕 뉴욕 노래를 부르는데 난 왜 별로 정이 안드는건지. me2mobile) [ 2009-11-13 14:12:55 ]
  • 돌연 강풍이 차 안을 휙 스치더니 차안에 있던 내역서가 폴더째 하늘로 휙 솟구쳐서는 한 2.5미터 상공에서 공중분해되어 날아가버렸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무슨 불꽃놀이 본것마냥 오마이갓 소리질러쌌고…(난 두블럭을 미친개마냥 헐떡거리며 뛰어다녔지만 몇개는잃어버렸… 그나마 후불싸인 내역서는 다 찾아서 다행. me2mobile) [ 2009-11-13 14:58:55 ]
  • 뉴욕 개뿔. 바람 젠장.(역시 정이 안간다. 아우 샹그리라. me2mobile) [ 2009-11-13 15:19:53 ]
  • 헤어지지 못했던 여자. 떠나가지 못했던 남자.(사랑하긴 했는데… me2mobile) [ 2009-11-13 16:37:28 ]
  • 분량이 얼마나 나왔는지가 도대체 너한테 뭐 그렇게 중요하단거야? 한 문장을 쓰더라도 니 진심을 담으란 말이야!!(늦은밤 스스로에게 자책하다. me2mobile) [ 2009-11-13 18:17:09 ]

이 글은 레몬가게님의 2009년 11월 1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