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내 친구야. 모닝콜을 부탁한다. 무진장 쓴 꿈을 깨면… 너. 거기 있어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