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가는 길에 아프게 돌아보며
멈춰서던 그대를 나 차마 잡지 못해 보냈네

약속했던 하늘 그 아래 어느 길 위에
운명인듯 우리 처음처럼 또 만나는 그 날
그리워 꿈 꾸던 그대의 살내음으로
같이 있길 원하던 그 밤들을 기억하겠네
그 어떤 사랑에 지쳐있데도
그대라면 다시 사랑하겠네
아무리 먼 길을 돌아왔데도
그대여서 많이 웃음짓겠네

약속했던 하늘 그 아래 어느 길 위에
운명인듯 우리 처음처럼 또 만나는 그날
벌거벗은 채로 유월의 어느 강가에
바람이 스치고가 붉어진 네 얼굴에
흰 꽃잎을 얹으면 너는 나의 신부가 되네
새들이 내려앉아
넓어진 내 가슴에 살을 대고 안기면
나는 너의 숲이 되겠네.

작사 – 하림
작곡 – 하림
노래 – 하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