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째서, 왜!!

어째서, 왜!!

어째서, 왜!!

어째서, 왜!!

어째서, 왜!!

어째서, 왜!!

돌아온 , 신애가 아니나 다를까, 집에 돌아오자마자 또 음악을 틀었는데..

내가 요즘 한참 꽃혀서 듣고 부르고 듣고 부르고 하는 MIKA의 Grace Kelly.

거짓말이야.

뒤늦게 이제서야 하는 말이지만 앞치마에서 꽃 꺼내는것도 내가 늘 생각하던 아이템이고

사진질하는건 대놓고 내가 맨날 쓰던 아이템이었고

어디서 엄한노래 주워다가 들려주는것도 몇년전부터 내 아이템이라고

이젠 내가 뭘해도 “알렉스짓” 이 되어버렸잖아!

왜야!!

왜야!!!

왜냐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