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에서 홈페이지로 옮겨오며 잃었던

 

내 일상을 다시 찾고싶어.

 

 

안녕. 고민의 무게.